홍보

언론보도

'타이틀' 내던진 제약 고수들, 바이오벤처에 둥지
2018-06-05

 

종근당·녹십자 등 전통 제약출신 창업·이직 활발…글로벌 진출·독립성 확보 장점

 

국내 제약사 또는 다국적사 핵심 임원들이 #바이오벤처로 둥지를 옮기고 있다. 글로벌 진출 노하우 등이 필요한 바이오벤처와 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원하는 이직자들의 수요가 맞물렸기 때문이다.

이병건 전 종근당홀딩스 부회장은 5월부터 SCM생명과학 대표이사 사장으로 적을 옮겼다. SCM생명과학에서 해외사업, BD 등 회사 전반 업무를 총괄한다.

이 대표는 종근당홀딩스 외에도 녹십자 그룹 경험을 갖고 있다. 2004년 녹십자 개발본부장부터 2010년 녹십자 대표이사, 2013년부터 녹십자홀딩스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재임 기간 동안 해외 진출 업무 등을 도맡았다.

광동제약에서 28년간 의약품 개발 업무를 진행했던 안주훈 개발본부장은 최근 바이오제네틱스 각자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안 대표는 바이오제네틱스의 연구개발을 총괄하며 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도입 등을 구상 중이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승인 통과해 기업공개(IPO) 초읽기에 들어간 올릭스에는 외국계 출신 임원이 존재한다.

이광용 전무는 올릭스 전략 및 임상개발 부문을 맡고 있다. 그는 KAIST에서 생물학을 전공했고 한국얀센, 한국화이자, 올림푸스한국 등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에서 영업과 마케팅, 임상 및 사업개발 등 다양한 업무를 경험했다.

오름테라퓨틱 공동 창업주 이승주 대표 역시 사노피 아벤티스 아시아태평양 R&D 책임 연구원으로 근무했다. 사노피 이전에는 LG생명과학(현 LG화학 생명과학본부)에서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셀트리온 부사장 출신 김명훈씨는 바이오벤처 레피젠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내과 전문의 출신인 김 대표는 한독은 물론 BMS 등 국내외 제약사에서 임상 분야 등을 두루 경험했다.

 

 

김재식 전 한미사이언스 부사장은 지난해 바이오벤처 에빅스젠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김 전 부사장은 에빅스젠의 코스닥 기업공개를 이끌고 있다.

남수연 전 유한양행 연구소장(전무)은 바이오벤처 인츠바이오를 설립했다. 후보물질 발굴, 초기 임상단계 진행 등에 컨설팅을 제공 중이다. 남 대표는 유한양행 전 BMS 글로벌에 근무했다.

2016년 말 SK케미칼에서 스핀오프한 바이오벤처 티움바이오는 SK케미칼 혁신R&D센터장(상무) 출신 김훈택 대표가 수장을 맡고 있다. 혁신R&D센터에 근무하던 다른 연구인력들도 창업에 동참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LG 출신이 경영을 주도하고 있다. 이 회사 창립 멤버는 LG화학연구소 출신 조중명 대표이사와 노성구 부사장이다. 크리스탈생명과학은 최근부터 LG생명과학에서 약 30년 몸담던 정준호씨가 대표를 맡고 있다. 노 부사장은 지난해 바이오벤처 '파이메드바이오'를 창업하고 새 출발을 알렸다.

LG 출신으로 크리스탈지노믹스 창업 멤버(당시 사업개발팀 이사)였던 이정규 박사는 2008년 렉스바이오에 이어 2015년 브릿지바이오를 세웠다. 이 박사는 'NRDO(No Research&Development Only), 즉 개발중심 바이오벤처 비즈니스 모델을 국내 처음 도입한 사례로도 잘 알려졌다.

그는 "18년간 3차례 창업을 거치며 한국 제약바이오 생태계의 발전을 몸소 체험했다"며 "기대와 현실이 다른 가운데 사업가로서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다국적사에서 국내사 이직 등 기업 간 이동 사례도 늘고 있다.

영진약품 이재준 대표는 동아ST에서 올초 자리를 이동했다. 2008년부터 다국적제약사인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에 입사해 사업개발(BD)과 한국 관련 전략분야에서 다수의 프로젝트 경험을 쌓아 왔다.

2012년부터 최근까지 동아ST에서 근무하면서 글로벌사업본부장(전무)로 발탁되어 굵직한 신약의 기술수출 성과를 달성하는 등 해외사업부문에 두각을 보였다.

보령제약 최성준 부사장(서울연구소장)은 화이자 출신이다. 2011년 한올바이오파마로 자리를 옮긴 후 2015년 현 직장으로 이동했다.

제넥신 김규돈 부사장은 1일자로 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사장은 LG생명과학 및 삼성전자 신사업추진단에서 상무를 역임했고, 제넥신 합류 전까지 종근당 개발본부장 및 대표이사직을 수행했다.

이석준·안경진 기자(wiviwivi@dailypharm.com, kjan@dailypharm.com)

 

출처: 타이틀 내던진 제약 고수들, 바이오벤처에 둥지 (dailypharm.com)